모빌아이 한국총판 ​(주) 경우시스테크

Intelligent and safe world with K-CMS™

블로그-로고-고화질.png

바르셀로나 도로 맵핑 공개한 모빌아이…자율주행 앞당긴다


http://www.bloter.net/archives/363839


자율주행 시스템 개발 과정에서 가장 큰 걸림돌은 데이터 수집이다. 자율주행차는 운전자가 직접 조작하지 않아도 차량이 주행 환경을 인식해 위험을 판단하고, 주행 경로를 계획하면서 스스로 운전한다. 알아서 주변을 인지하고 멈추고 피하고 정지하려면 카메라, 레이더, 초음파 등 센서가 수집한 엄청난 양의 객체 데이터가 필요하고 기계학습을 통한 분석을 해야 한다. 이 과정을 거쳐야 비로소 도로상의 모든 물체를 분류하고 인식하게 된다.



물체를 분류하는 과정은 원시 데이터 수집 이상의 오랜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 스페인 도로 안전 당국인 교통국(DGT)과 바르셀로나시, 그리고 인텔 모빌아이는 오토노머스 레디(Autonomous Ready) 이니셔티브 시행 후 첫 두 달 간의 자료를 공개했다.

▲ ‘EyeQ 4’로 구동되는 ADAS 시스템 ‘모빌아이8 커넥트’가 장착된 400대 차량이 12개 지역에서 ▲매일 4만5천킬로미터(2만8천마일)을 운행하며, 탑재된 카메라가 촬영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전송하고 ▲첫 두 달간, 24만명의 보행자와 3만7천여명의 사이클리스트를 수집했으며 ▲이러한 기능이 탑재된 차량이 운전자에게 안전 경보를 보내 668건의 사고 위험성이 높은 충돌을 방지할 수 있었다.

인텔 모빌아이에 따르면 해당 프로젝트는 바르셀로나를 두 가지 방법을 통해 더 안전하게 만들 수 있다. 맵핑 기술을 갖춘 수백, 수천 대의 차량에 탑재되는 모빌아이 충돌 방지용 레이더 경보 장치는 교통사고를 줄이고, 또 도로를 수동으로 조사하고 분석을 위해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전송함으로써, 도시 인프라를 개선하고 거리를 더욱 안전하게 만든다.



인텔 모빌아이, 바르셀로나 시내 4만5천킬로미터 맵핑

차량이 평상시의 경로로 바르셀로나를 이동하면서 차내 카메라는 사고 이력이나 날씨 정보 같은 외부 데이터를 포함한 도로 변 기반 시설에 대한 익명의 정보를 수집한다. 집계된 데이터는 잠재적 위험 감지 및 이동 중 위험을 발생 시키는 숨겨진 문제를 식별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의 기반이 된다. 이러한 센서들은 점점 더 많은 정보를 수집해 시 관계자가 차량, 자전거, 보행자들이 공존하는 일상 교통에서 행동 패턴을 파악하고 도시의 위험 관련 프로파일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를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결과적으로 거리는 더욱 안전해지고, 증거 데이터에 기초한 기반 시설 개선은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모빌리티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모빌아이가 장착된 차량은 2020년 1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며, 3년내 5천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길 아얄론 모빌아이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디렉터는 “안전을 최우선시 하는 모빌아이는 가장 취약한 도로 이용자들을 보호하고 미래의 자율주행차를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라며 “안전한 거리를 구현하고 싶은 도시는 누구든지 이 기술을 사용할 수 있다. 오토노머스 레디 이니셔티브를 통해 스페인은 혁신적인 기술 도입을 선도하고 도로 안전과 모빌리티 분야에서 세계적인 리더로 거듭나고 있다”라고 밝혔다.

바르셀로나와 교통국 두 기관은 오토노머스 레디 프로젝트를 통해 도시 안전을 즉각적으로 그리고 장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도록 모빌아이의 첨단 운전자 지원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높은 빈도로 도로를 주행하는 차량을 활용해 차량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한편 가장 사고가 잦은 지점에 대한 귀중한 분석을 통해 기반 시설을 개선하기 위함이다.

자율주행 분야는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또 데이터는 센서 사양과 수집 위치에 의존하기 때문에 공개해도 큰 의미가 없다. 다시 말해 “안전한 거리를 구현하고 싶은 도시는 누구든지 이 기술을 사용할 수 있다”라는 모빌아이의 설명은 모빌아이 시스템이 탑재된 차량에서 유의미하다. 그럼에도 자율주행 시스템 연구 저변 확대와 산업 인프라 조성 측면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

현재 인텔 파트너 네트워크에는 알파벳, 아쿠아서비스, 칼리다드 파스쿠알, 코레오스, 엔데사, 게스토레즈 1880 SAU, 페로비알, 오브레모, 프라이킨, 로지스타, 리네아 디렉타 및 세울 등이 있다.

한편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회사 웨이모는 지난 6월 르노, 닛산과 프랑스, 일본에서 무인 자율주행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웨이모는 오랜 시간 테스트를 마치고 올해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제한적으로 완전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출시하고 손님을 태우기 시작했다. 르노, 닛산과 계약은 미국을 벗어나지 않았던 웨이모의 첫 글로벌 서비스다. 3사는 장기적이고 수익성 있는 무인 자율주행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을 첫 번째 목표로 하고 있다. 프랑스, 일본에서의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더 많은 국가로 확장하게 될 것이다.





Copyright © Bloter&Media Inc. All rights reserved.

조회 2회

CONTACT

Address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68, 410호 (가산동, 대륭포스트타워 5차)

(주) 경우시스테크 CMS 사업부

Tel

02-985-8085

Fax

02-985-8087

Mail

K-CMS™ is a brand by Kyungwoo Systech, Inc.  - All copyrights reserved 2019